뉴스픽 : 문경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목표는 컷 통과'

"읽는 만큼 돈이 된다"

문경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목표는 컷 통과'

MK스포츠 2020.02.12 14:11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2019년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문경준(38)이 미국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출격한다.

문경준은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을 통해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의 우승자에게는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참가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해의 경우 2019-20 시즌 PGA투어 시드를 갖고 있는 임성재(22)가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함에 따라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출전권은 차순위자인 준우승자에게 돌아가게 됐다.

당시 문경준과 권성열(34)이 나란히 공동 2위를 차지했으나 문경준이 권성열에 비해 세계랭킹이 높아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티켓을 거머쥐었다.

5일 미국에 도착해 현지 적응과 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문경준은 “PGA투어 대회에 참가하는 것은 지난해 국내에서 개최된 ‘THE CJ CUP@NINE BRIDGES’에 이어 두 번째다”라며 “미국에서 열리는 PGA투어 대회는 처음이라 설레고 꿈만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항상 그래왔듯이 참가하는 매 대회 목표는 컷통과다. 컷통과에 성공한다면 3, 4라운드에는 상위권에 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한국에서 많은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분들을 위해 열심히 플레이할 것”이라고 전했다.

2019년 10월 컷오프 없이 진행된 PGA투어 ‘THE CJ CUP@NINE BRIDGES’에서 문경준은 공동 46위를 기록한 바 있다.

문경준은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끝난 뒤에는 유러피언투어로 무대를 옮겨 27일부터 시작되는 ‘오만 오픈’부터 ‘히어로 인디안 오픈’까지 4개 대회를 연속으로 치른 후 잠시 귀국할 예정이다.

그는 “여러 투어에서 뛰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것은 부상없이 한 시즌을 마치는 것”이라며 “체력 관리와 부상 방지에 신경을 쓰면서 투어 활동을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14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개막하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에는 문경준을 비롯해 임성재, 강성훈(33), 김시우(25), 이경훈(29) 등 5명의 한국 선수가 참가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